자녀의 직업 선택 지도 – 수지 오 박사

 

자녀의 직업선택 지도

 

“The meaning of life is to find your gift. The purpose of life is to give it away.”
– Pablo Picasso –

 

피카소는 “인생의 의미는 당신의 재능 (선물) 을 찾아내는데 있다.

인생의 목적은 그 재능을 남한테 주는데 있다 (사회에 바치는데 있다)” 라고 말했습니다.

 

몇 달 전 어느 교회에서 ‘차세대를 위한 리더쉽 개발’ 이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한 적이 있습니다.

20대에서 70대의 여러 연령층의 교회 멤버들과 진지한 대화를 나누게 되어 저에게도

또 하나의 좋은 배움의 기회였습니다.  그날 부모님과 같이 참석했던 몇몇 젊은 20대들의

말로는, 미국에 있는 코리언 커뮤니티가 자녀의 대학진학까지는 관심을 많이 두는데,

대학 졸업 후 대학원이나 직장선택에는 젊은이들에게 guidance 를 덜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젊은이들이 대학 나온 후에는 자립을 하여 독립성과 책임감을 가지고 진로방향을

설정해야 당연하지만, 대학시절 전공과목에 열정이 별로 없었던 학생들은 대학원에도

자신감이 없고 대학졸업 후 몇 년간 자신을 발견하기 위해 쉬다가

어느새 나이를 먹게 된다고 하소연합니다.

 

Post-college life (대학 후의 인생) 에 방황을 하는 중, 교회에서나 부모님들이나

부모님의 친구들이나 사람들이 만날 때마다 직장, 커리어, 결혼 잇슈를 꼬치꼬치 묻거나

다른 젊은이들과 자신들을 비교해서 너무 싫다고 했습니다.  학교 다닐 때까지는 공부를

잘했으나 소수민족으로 미국 주류사회에 나가서 경쟁을 하고 취직하기가

너무 힘든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What Color is Your Parachute? (저자 Richard Bolles) 라는 책에서 말하듯이

평생 열정을 가지고 좋아하는 일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변호사를 하다가

회의를 느껴 교사가 되는 사람도 있고, Johnny Cash 의 생애를 그린

Walk the Line 이라는 영화에서는 그가 젊었을 때 장비 파는 세일즈맨으로

일하다가 도저히 성격에 맞지 않아 나중에 결국 음악가로 성공하게 되는

얘기를 다루었습니다.  우리 모두들에겐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 있다고 합니다.

그 선물, 그 능력, 그 열정이 무엇인지 알아내는데 어떤 사람들은 좀 더 늦게

발견하는 것 같습니다.

 

– 제가 여러 번 제 칼럼에서 말씀드렸듯이 차세대들은 앞으로 다른 사람들과

협동적으로 일하고 자신의 의무에 책임을 질 수 있는 능력의견 충돌이나 갈등을

비폭력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태도와 능력

-말과 글로 효과적인 의사전달을 할 수 있는 능력

-높은 사고력으로 데이터와 정보를 관리, 분석할 수 있는 능력

-문화, 경험, 교육수준, 의견이 사로 다른 사람들로 구성된 그룹 안에서

협동적으로 일할 수 있는 능력 등이 필수적으로 요구됩니다.

 

How to Find Your Mission in Life 라는 책에서, 위에서 언급한 같은 저자인

Richard Bolles 는 어떤 테스트도 사람의 잠재성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적성검사 결과에 크게 비중을 두지 않습니다.  그러나 적성검사를

굳이 해보려면 한 가지 테스트만 하지 말고 여러 가지 시험을 쳐보라고 합니다.

Analyze My Career 는 적성검사와 직업분야 흥미 테스트로서

www.analyzemycareer.com 에서 인포메이션을 얻을 수 있습니다.

Princeton Review Career Quiz (www.princetonreview.com) 도

제안합니다.

 

고등학생들에게는 교육구나 학교마다 다르지만

COPS (Career Occupational Preference Survey) 라는 적성검사를 10학년 때 학교에서

치르도록 주선해 줍니다.

Career Coach 나 Counselor 즉 NCCC Counselor

(Nationally Certified Career Counselor) 의 도움을 받으라고 제안합니다.

학부모님들이 좋은 대학에 자녀를 보내기 위한 노력을 너무 하느라고 장기적인 목표인

자녀의 직업선택을 위한 광범위한 가이드는 미처 하지 못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미국 주류사회에서 또한 글로벌 빌리지(Global Village) 에서 젊은 차세대들이

존경받고 보람을 느끼는 직업선택 가이드는 어릴 때부터 커리어 어웨어니스

(Career Awareness) 교육을 시킬 필요성과 중요성이 있습니다.  우리가 너무 몇몇

특정 전문직, 즉 의사, 변호사, 엔지니어 쪽으로만 강조를 하는 반면, 다른 많은 직종인

언론, 정치, 연예계, 스포츠계, 교육계 등의 직종에 차세대들이 너무 적게 들어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한국 커뮤니티가 미국사회에 세력을 갖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차세대들이 언론계, 정치계,

연예계 등 골고루 모든 분야에 들어가서 활약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우리가 현재까지는

미국 주류 언론계 직종을 소홀히 했기 때문에 많은 미국인들은 한국문화에 대한 인식이

별로 없거나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정치계에 로칼정부, 주정부, 연방정부에

한국계 정치인들의 숫자가 매우 적으므로 L. A. 폭동 당시에도 제대로 정부로부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언론계, 정치계, 교육계에 발을 들여

놓는 것을 봉사직종이라고 하며 말릴 게 아니라 자녀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용기를

북돋아주어야 할 것입니다.

 

Fortune 매거진 500개의 회사를 대상으로 어떠한 점들이 신입사원들의 자격조건인지

조사했더니 다음과 같은 스킬이 필수조건이라고 나왔습니다:

 

teamwork (팀워크)

creative problem solving skill (창조적 문제 해결력)

interpersonal skill (대인관계)

oral communication (구두 발표력)

active listening (경청하기)

personal development (자아개발)

analytical thinking skill (분석적 사고력)

leadership (리더쉽)

motivation / passion (동기와 열정)

writing (작문실력)

organizational skill (조직력)

computation (계산력)

reading (독해력)

managing diverse opinions (다양한 의견 종합력)

conflict resolution (갈등 해소력)

tolerance for frustration (좌절감에 대한 인내력)

coping skills for ever-changing diverse environment
(늘 변화하는 다양한 환경에 대한 적응력)

multilingual human capital (복수 언어 구사력)

life-ling learner (계속 배우는 자)

time management (시간 관리)

managing emotions (감정 관리력)

sense of humor (유머 센스)

flexibility (융통성)

positive attitude (긍정적 태도)

 

 

 

수지 오
교육학 박사
교육상담 문의:  drsuzieoh@gmail.com

 

 

Leave a Reply

Translate »